•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텔 CEO “반도체 부족 사태 2년 더 간다”

인텔 CEO “반도체 부족 사태 2년 더 간다”

기사승인 2021. 04. 24.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분기 순이익 41% 감소…실적 부진은 '경쟁력 하락 때문' 분석 나와
팻 겔싱어 인텔 CEO
팻 겔싱어 인텔 CEO/제공=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의 최고경영자(CEO) 팻 겔싱어가 22일(현지시간) 글로벌 반도체 칩 부족 사태가 앞으로도 2년은 더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고 미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겔싱어는 공급의 제약은 생산능력이 확충되기 전까지는 이어질 것이라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앞서 인텔은 지난달 미국과 유럽에 신규 공장을 건설하고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에 재진출하겠다고 선언했다.

겔싱어는 지난 12일 미 백악관이 개최한 ‘반도체 화상회의’에 참석한 직후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향후 6∼9개월 이내에 차량용 반도체 생산을 개시할 의향을 밝히기도 했다.

인텔이 이날 발표한 1분기 매출은 197억달러(약 22조364억원)로 지난해 동기보다 1%가량 줄었고 순이익은 34억달러로 41%나 감소했다.

부문별 매출을 보면 개인용 컴퓨터 부문 칩 매출은 8% 증가했지만 데이터 센터와 클라우드 서비스 부문 매출은 각각 20%와 29% 급감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수익성이 가장 높은 데이터센터 부문 매출 하락 등을 거론하면서 인텔이 경쟁사들에 시장을 빼앗기고 있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세계 최대 그래픽처리장치(GPU) 업체 엔비디아는 최근 데이터센터용 중앙처리장치(CPU) 출시 계획을 내놓는 등 경쟁사들의 도전은 갈수록 거세지는 상황이다.

다만 인텔은 올해 연간 주당 순이익과 매출 전망치는 각각 4.60달러와 725억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