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공기관 ‘2020년 장애인 표준사업장 구매액’ 5518억원…전체 0.91%

공공기관 ‘2020년 장애인 표준사업장 구매액’ 5518억원…전체 0.91%

기사승인 2021. 04. 26.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공기관 장애인표준사업장 구매실적
자료=고용노동부
지난해 공공기관이 구매한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규모가 전년보다 1500억원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6일 발표한 ‘2020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48개 공공기관의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액은 5518억원으로 전년대비 0.13%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공공기관 전체 물품·용역 구매액의 0.91%에 해당하는 규모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장애인 근로자에게 적합한 법적 요건을 갖춘 장애인 다수고용 사업장을 말하며, 2020년 기준 총 473개 표준사업장에서 1만1115명(중증 8643명)의 장애인이 일하고 있다.

고용부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장애인고용법)에 따라 공공기관별 총 구매액의 0.6% 이상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으로 구매해야 한다.

이 같은 구매목표 비율을 달성한 기관은 지난해 560곳으로 전년보다 69곳 줄었다. 고용부는 이에 대해 법정 구매목표 비율이 전년보다 2배 상향 조정된 게 주된 원인으로 분석했다. 유형별로는 준정부기관이 93.7%로 가장 높았고, 특별법인이 16.7%로 가장 저조했다.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77.0%로 비교적 높은 달성률을 보였다. 하지만 전라남도 장성군은 구매실적·계획 제출의무에도 자료조차 내지 않아 집계에 포함되지 않는 등 장애인고용법 준수에 대한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황보국 고용부 통합고용정책국장은 “공공기관이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목표를 준수하는 것은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의 고용안정 및 소득보장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더욱 활성화해 장애인이 좋은 환경에서 고용불안 없이 근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