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위 참여한 미얀마 10대 “군부에 끌려가 콧등·귀 잘려” 폭로

시위 참여한 미얀마 10대 “군부에 끌려가 콧등·귀 잘려” 폭로

기사승인 2021. 04. 29.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문을 당한 미얀마 청년의 모습. /CNN 보도 화면
미얀마 10대 청년이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에 끌려가 귀를 잘리는 등 고문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CNN은 28일(현지시간)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다 고문을 당한 미얀마 청년 A군(19)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군은 CNN을 통해 "군인들이 내 두 손을 등 뒤로 묶은 뒤 작은 가위로 귀와 콧등을 자르고 목구멍 안쪽을 찔렀다"고 주장했다.

A군은 "군인들은 유리병으로 내 머리를 내려치고, 때리고, 총을 겨눴다"며 "밤새 구타가 이어졌다. 너무 아파서 그냥 죽여달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군은 지난 9일 미얀마 바고에서 양곤으로 돌아오는 길에 불심검문을 받았고 군부에 체포됐다. 휴대폰에서 시위 현장에서 찍은 사진이 나왔기 때문이다.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지난 2월 1일 쿠데타 이후 4400명 이상이 군부에 끌려가 구금됐고, 750명 이상이 사망했다. 이들 중 다수는 10대 이하 어린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미얀마 군부로부터 "경찰을 공격하고 국가 안보와 안정을 해친 '폭력 시위자'에 대해 자제력을 가지고 행동하고 있는 것"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