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차보다 편안’ 통신원이 받아본 ‘스푸트니크V’ 2차 접종과 백신여권

‘1차보다 편안’ 통신원이 받아본 ‘스푸트니크V’ 2차 접종과 백신여권

기사승인 2021. 05. 03.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차 백신접종, 1차 백신 접종 절차와 다를바 없어.. 2차 접종 10여분 후 백신여권 온라인으로 발급.
카자흐, 백신여권 사고 파는 신종범죄사례 적발.. 당국 '엄중처벌'
작년 12월부터 러시아·미국·유럽(독일·영국)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시작된 범 세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어느덧 6개월째로 접어들고 있다.

백신 접종 국가들은 생산시설 및 물량 확보가 어려워 접종 초기에 각국은 자국 고위험 직업군 대상을 중심으로 접종을 시작했지만 올해 2월을 기점으로 선진국들은 접종 대상 범위를 일반인까지 확대했다. 5~6월부터는 전 세계의 백신 접종 완료자 비율이 비약적으로 늘어갈 전망이다.

각국마다 내부사정과 논란은 제각각이지만 전반적으로 코로나19 백신 도입 및 접종이 점차 안정화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일명 ‘면역여권 또는 백신여권’으로 통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도입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백신 접종 선진국들은 ‘백신여권’에 도입과 인프라를 이미 구축해놓았다. 러시아 및 미국 등 일부 국가들은 2차 접종 완료자 한해 발급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백신여권’에 대한 국제협약은 없어 각국에서 발급한 ‘백신여권’은 자국에서만 통용되는 실정이다. ‘백신여권’ 소유자에게는 해외 방문이나 방문국가 방역지침면제(마스크·격리) 등의 ‘혜택’이 주어지지 않는다.

clip20210411150647
카자흐스탄은 2월부터 고위험군 직업군을 대상으로 러시아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를 접종했으며 4월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현지 OEM생산해 접종하고 있다. 한병 당 5명이 접종할 수 있다. <사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본 통신원은 4월 러시아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1차 접종을 마친 후 21일이 지난 2일(현지시간) 2차 접종을 받았다. 절차는 1차 접종 때와 거의 유사했다. 1차 접종 이후 자동으로 휴대폰 문자를 통해 안내 받은 2차 접종 예약 정보에 따라 병원을 방문했다. 병원에서 앙케이트 작성, 혈압 및 열 검사, 백신 접종 이후 생길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교육을 받은 뒤 접종이 이뤄졌다.

러시아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부작용 사례는 크게 보고된 바는 없다. 다만 본 통신원의 경우 1차 접종 당일 저녁 몸살기운을 느껴 안내받은 해열제를 먹고 하루가 지나니 이상증상은 사라졌다. 2차 접종 이후에는 특별한 이상증상은 느끼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접종 이후 이상증상은 개개인마다 편차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차 접종은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거부반응에 대비해 대기실에서 30분 정도 머물던 중 휴대폰 문자로 2차 접종 축하 메세지와 함께 ‘백신여권’이 발급됐다는 안내 메세지를 받았다. 불과 약 10분 정도 후의 일이다.

‘백신여권’은 카자흐스탄 전자민원사이트 또는 어플리케이션 ‘E-Gov’를 통해 발급된다. 카자흐스탄 공용어인 카자흐어, 러시아어, 영어 등 총 3개국어로 발급되는 ‘백신여권’은 따로 출력을 하거나 휴대폰에 저장이 가능하도록 PDF 파일 형식이다. 어플리케이션 통한 QR인증도 가능하다. 발급된 ‘백신여권’에는 발급대상자가 백신 접종한 병원과 날짜 등을 포함한 백신 접종에 대한 정보가 담겨 있다.

clip20210502232223
카자흐스탄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이룬 사람들을 대상으로 ‘백신여권’을 발급하고 있다. 접종부터 백신여권 발급 절차를 모두 전자화해 온라인으로 발급하고있다. <사진: 카자흐스탄 백신여권>
현재 출입국 여객을 대상으로 한국 포함 대다수 국가들은 코로나19검사(PCR)를 무조건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아직 국제협약과 기준이 마련되지는 않았지만 향후 PCR검사증 대신 ‘백신여권’이 어떤 식으로든 자리할 것은 어렵지 않게 예측할 수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백신여권’을 사고파는 신종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달 30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시 한 국립병원에서 근무하던 의사가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돈을 받고 허위로 백신접종을 한 것처럼 병원 정보 시스템을 조작해 ‘백신여권’을 발급받게 한 사례가 적발됐다. 이들 일당은 온라인에서 브로커를 통해 사람을 모집하고 건당 1만5000텡게(약 4만원)를 받고 범행을 저질렀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모든 ‘백신여권’ 발급을 포함한 접종 절차를 온라인 전자화했다. 따라서 범행은 해당 정보 시스템에 접근 권한이 있는 현직 의사를 매수했기 때문에 범행이 가능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 백신 안정성에 대한 사회적 불신과 해외 방문마다 번거롭고 비용이 많이 드는 PCR검사를 개별로 진행해야 하는 점을 악용한 신종 사기 범죄이다. 카자흐스탄 당국은 향후 정보 시스템에 대한 보안수칙을 강화하고 범행에 가담한 자를 강력하게 형사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