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방문 황교안 “오바마 단골집서 ‘진짜 진보’ 만났다”

미국 방문 황교안 “오바마 단골집서 ‘진짜 진보’ 만났다”

기사승인 2021. 05. 07. 0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L
KakaoTalk_20210507_091122267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사진 왼쪽)가 7일 슈잰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와 만나고 있다. / 출처=황교안 SNS
아시아투데이 김연지 기자 = 미국 워싱턴DC에 방문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7일 “오바마 단골집에서 ‘진짜 진보’를 만났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인권변호사 출신 오바마(전 미국 대통령)의 단골집 에빗 그릴에서 숄티 대표를 만나 진짜 인권은 편식하지 않는 인권임을 깨달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전 대표는 “평생을 북한인권을 위해 헌신해 온 숄티 대표의 가장 큰 궁금증은 인권 변호사 출신 문재인 대통령의 진심이었다”며 “일반상식과는 괴리된 선택적 인권의식이 아닌, 억압받고 고통받는 북한주민을 위한 올바른 인식을 문대통령이 갖춰야한다며 3시간 동안 쉬지 않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전했다.

그는 “실제로 이분의 노력 덕분에 워싱턴 북한자유주간이었던 지난 4월28일에는 북한인권에 관한 바이든 정부의 강력한 옹호와 북한의 그릇된 행태에 대한 성찰을 촉구하는 성명서가 발표됐다”며 “오바마의 단골집에서 인권을 놓고 편식하고 장난치지 않는 ‘진짜 진보’의 모습을 보고 부끄러웠다. 한 마디로 선택적 인권이 아닌 인권 그 자체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전 대표는 “저 역시 북한주민 모두가 갇혀버린 참상을 놓고 인권까지 좌우 이념에 따라 해석하는 것은 위선일 뿐이라며 공감했다”며 “인권변호사 출신 문 대통령께서도 이번 방미 때 꼭 만나보시길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