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억원 기재차관 “고용 개선 흐름 가속화되도록…민간 일자리 창출 기반 확충”

이억원 기재차관 “고용 개선 흐름 가속화되도록…민간 일자리 창출 기반 확충”

기사승인 2021. 05. 07.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억원 차관 한국판뉴딜 점검 TF
이억원 차관, 제1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회의 사진./제공 = 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고용은 경기후행성으로 인해 다른 부문에 비해 회복이 더디지만 민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지표인 만큼 최근의 개선 흐름이 더욱 가속화되도록 고용시장의 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를 개최해 최근 고용 상황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3월 취업자 수는 전년동월대비 31만4000명 증가해 1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며 “그동안의 부진에서 벗어나 새로운 전환이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4일 기준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으로 3만3000명의 청년 채용을 지원했으며 고용유지지원금을 24만4000명에 지급했다.

구체적으로 특고·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 67만1000명에 4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하였고 택시기사 지원금은 4만4000명에 지급했다. 방문·돌봄종사자 지원금도 심사를 거쳐 오는 17일부터 지급을 시작한다.

이 차관은 “아울러 국민취업지원제도 정착과 7월 특고 고용보험의 차질 없는 도입 등 고용 안전망도 확대해 나가겠다”며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규제 개혁, 신산업 육성,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 등 기업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지속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날 회의에선 한국판 뉴딜 과제 중 하나인 그린에너지 추진현황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이 차관은 “수소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2025년까지 11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한국형 RE100 확산을 위한 REC 거래플랫폼을 올해 상반기 내 도입하고 복잡한 풍력 인허가 과정을 일괄처리하는 ‘원스톱샵’ 입법도 추진하는 등 그린에너지의 민간 확산이 가속화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해나가겠다”고 부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