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TV동물농장’ 이효리, 반려견 순심이와의 이별 이야기…최고 시청률 9.9% 기록

‘TV동물농장’ 이효리, 반려견 순심이와의 이별 이야기…최고 시청률 9.9% 기록

기사승인 2021. 05. 10.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효리
SBS ‘TV 동물농장’의 ‘이효리와 순심이 1편’이 최고 시청률 9.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제공=SBS
SBS ‘TV 동물농장’의 ‘이효리와 순심이 1편’이 최고 시청률 9.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9일 방송된 ‘TV 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와 그녀의 반려견 순심이와의 이별 이야기가 그려졌다. 10년 전 한 유기 보호소에서 만나 효리의 가족이 된 순심이는 지난겨울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는 순심이와의 시간을 온전하게 추억하기 위해 순심이와 가장 오랜 시간을 함께 보낸 제주에서의 신혼집을 다시 찾았다.

#순심이와 만남
봉사활동을 갔던 안성 평강공주 보호소에서 처음 만난 순심이는 다른 동물들과 떨어져 항상 혼자 있었다고 했다. 다른 동물들로부터 공격을 당해 혼자 있을 수밖에 없었던 순심이. 그러나 마침 유기견을 돕는 화보 촬영을 하는 기회가 생겼을 때 같이 촬영을 하기 위해 왔던 4마리의 유기견 중에 순심이가 있었다.

촬영 전 강아지들의 건강 상태를 살피던 중 순심이가 이미 한 쪽 눈 실명에 자궁축농증이 심한 상태였다고는 것을 알게 되었고, 촬영 대신 수술이 진행됐다. 수술이 끝난 순심이를 다시 보호소에 보낼 수 없어 효리는 순심이와 함께 살기로 결정했다.

#효리와 순심이가 함께 한 시간
순심이는 효리 바라기였다. 입양된 후 자신의 모든 시간과 시선을 효리를 바라보고 효리의 옆에 있기를 바랐었다고. 언제나 돌아보면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순심의 눈빛에 효리 역시 바쁜 스케줄과 웬만한 촬영장에 순심이를 데려가는 등 가능한 모든 시간과 공간을 순심이와 함께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10년 전 촬영했던 동물농장에서도 순심이는 효리의 배 위에서 편안하게 자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순심이와의 이별
떠나기 며칠 전부터 곡기를 끊기에 ‘아, 이게 진짜 끝이구나’를 예감하고 순심이와의 매 순간을 영상에 담아 기록했다. 그리고 2020년 12월 23일 새벽 5시 반 시끄러운 부분 하나도 없이 고요하게 순심이는 떠났다고 했다. 반려동물의 시간의 흐름은 인간의 그것과는 달라 반려동물과 가족이 된다는 것은 필연적으로 이별까지도 함께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효리 역시 순심이를 입양할 때부터 ‘언젠가 갈 텐데, 나보다 먼저 갈 텐데’하고 늘 생각했지만, 생각하는 것과 진짜 가는 건 달랐다고 눈물지었다.

#순심이가 남기고 간 것
효리는 순심이를 입양하고 본인의 삶에 있어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없이 부풀어져 있던 자신의 인생에 순심이가 찾아오면서 중요하지 않은 것들을 쳐내고 제일 중요한 ‘사랑’만 남길 수 있었던 것은 순심이가 효리에게 준 기적 같은 일이라고 했다.

순심이와의 지난 10년을 회상하며 순심이가 남겨준 것과 순심이로 인해 변화한 것들, 순심이로 인해 많은 깨달음을 얻고 배웠다는 이효리의 담담한 내레이션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효리는 특별한 무언가를 보여주려고 하지 않았다. 순심이와 함께 시간을 보냈던 공간에서 지금 남아있는 반려견들과 함께 순심이의 사진을 보며, 그때를 추억하고 있는 남은 자들의 시간을 보여줬다. 그것만으로도 순심이에 대한 그리움은 충분히 전달됐다.

한편 ‘이효리와 순심이 2편’은 오는 16일 오전 9시 30분에 방송되는 ‘TV 동물농장’에서 만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