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격의 中 지방경제, GRDP 310억 달러 넘는 곳 6개

진격의 中 지방경제, GRDP 310억 달러 넘는 곳 6개

기사승인 2021. 06. 08. 1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8개는 155억 달러 넘어
중국의 현시(縣市·한국의 군과 군급 시에 해당)급 지방 경제가 최근 폭발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지역내총생산(GRDP)이 2000억 위안(元·310억 달러)이 넘는 현시가 6개를 헤아릴 정도이다. 1000억 위안이 넘는 곳은 훨씬 더 많다. 무려 38개에 이른다.

clip20210608193211
장쑤성 쿤산시의 전경. 중국에서 가장 막강한 경제력을 가진 현시급 지방으로 유명하다./제공=징지르바오.
중국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창궐로 인해 경제적으로 상당한 타격을 입은 바 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모든 경제 지표들이 모두 긍정적이다. 때문에 올해 10%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하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따라서 올해는 현시급 지방 정부들의 경제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평균 20% 이상의 과열 성장도 예상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대해 베이징의 경제 평론가 펑밍민(彭明敏) 씨는 “지난해 현시급 지방 경제는 코로나19 사태 와중에서 대체로 플러스 성장을 했다. 올해는 더욱 그럴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면서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한마디로 진격의 지방 정부라는 표현을 써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진짜 그럴 수 있는지는 지난해 대표적인 현시급들의 GRDP를 살펴보면 알기 쉽다. 전국 3000여개의 현시급 중에서 단연 두각을 나타낸 지방으로는 장쑤(江蘇)성 쿤산(昆山)이 우선 꼽혀야 한다. 2020년 말을 기준으로 4276억 위안의 GRDP(662억 달러)를 기록했다. 캄보디아의 270억 달러보다 무려 2.45배 많았다. 인근 국가인 라오스의 160억 달러보다는 10배 이상이었다.

같은 장쑤성인 인근의 장인(江陰)도 만만치 않았다. 4113억 위안(637억 달러)을 기록했다. 역시 캄보디아나 라오스의 GDP보다 훨씬 많았다. 이외에 장쑤성 장자강(張家港)도 2686억 위안(416억 달러)을 기록, 캄보디아와 라오스의 GDP를 합친 것과 비견될 만한 기염을 토했다.

이처럼 지난해 중국의 현시급들 경제가 폭발한 것은 역시 코로나19가 이들 지역에 큰 피해를 주지 않은 사실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여기에 경제 발전을 위한 당국의 노력의 결과가 이제는 대도시를 넘어 현시급에도 뚜럿하게 나타나는 현실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앞으로는 더욱 그럴 가능성이 높다. 현시급 지방 경제가 중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단언해도 괜찮을 것 같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