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스쿠찌, 여름 시즌 ‘그라니따’ 3종 출시

파스쿠찌, 여름 시즌 ‘그라니따’ 3종 출시

기사승인 2021. 06. 14.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파스쿠찌
파스쿠찌 그라니따./제공=SPC그룹
SPC그룹이 운영하는 커피전문점 파스쿠찌는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시즌 그라니따 3종 출시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얼음을 부수다’라는 뜻의 ‘그라니따’는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에서 유래한 디저트로 과일이나 커피를 얼음과 같이 갈아서 즐기는 음료로 파스쿠찌의 그라니따는 얼음을 갈아 넣은 음료에 젤라또를 곁들여 풍부한 맛과 시원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 그라니따는 ‘자연 속에서 즐기는 과일의 싱그러움(Fruit Breeze)’을 콘셉트로 포멜로(청자몽), 칸탈로프 멜론 등의 열대과일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달콤한 칸탈로프 멜론을 갈아 넣고 멜론 조각을 토핑해 식감을 살린 ‘칸탈로프 멜론 그라니따, △청자몽에 레몬 젤라또를 올린 ‘레몬 청자몽 그라니따’ △자두를 갈아 요거트 젤라또를 올린 ‘자두 그라니따’ 등 3종이다.

파스쿠찌 관계자는 “여름철을 맞아 그라니따를 찾는 고객들이 많아짐에 따라 포멜로와 칸탈로프 멜론 등 다양한 열대과일을 활용해 신제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파스쿠찌만의 다양하고 참신한 신제품 음료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