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칠승 “조속한 위기 극복 위해 대·중기 간 상생협력 필요”

권칠승 “조속한 위기 극복 위해 대·중기 간 상생협력 필요”

기사승인 2021. 06.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칠승 중기부 장관, 상생협력 우수기업 CJ제일제당 CJ블로썸파크 방문
1
권칠승 중기부 장관이 16일 경기도 수원에 있는 CJ제일제당 CJ블로썸파크를 방문해 최은석 CJ 제일제당 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제공=중기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6일 “조속한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앞으로도 대·중소기업 간에 지속적인 상생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날 경기도 수원에 있는 CJ제일제당 CJ블로썸파크를 방문해 이같이 밝히며, “지금까지 CJ제일제당을 포함한 많은 대기업들의 자발적인 상생협력이 코로나19 상황을 견디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정부는 대기업의 자발적인 상생협력 노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CJ제일제당과 같은 우수한 상생협력 활동이 식품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큰 역할을 했던 대기업의 상생활동을 격려하기 위한 일환으로 CJ제일제당과 협력기업과의 소통을 통해 정책에 반영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의 노력을 당부하는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CJ제일제당은 그간의 상생협력 성과를 인정받아 동반성장지수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에게 부여되는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 타이틀을 식품업계에서 유일하게 5년 동안 유지하고 있는 상생협력 우수기업이다.

국내 식품산업은 다른 제조업에 비해 중소기업의 비중이 높고 영세성이 높은 산업구조로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함께 대기업과 협력사·소상공인의 상생협력이 절실한 분야이다. CJ제일제당은 중기부의 성과공유제 프로그램을 통해 신제품 개발, 디자인 개발, 공동마케팅, 위생·생산관리 능력향상 등 다양한 과제를 수행해 목표 달성 시에는 협력사에 우수 협력사 선정, 연구개발 비용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주고 있다.

또한 협력사 핵심 인재의 장기 재직 유도를 위해 국내 대기업 처음으로 중기부의 협력사 대상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해 매년 가입지원 규모를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국 학교의 등교 중지 등으로 판로가 막힌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농가 상생 프로그램인 대한민국 제철 음식 캠페인을 진행해 지역 특산물 판매 촉진을 지원한 상생협력 사례도 있다.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지속가능한 성장과 건강한 식품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경쟁력 있는 협력 중소기업을 발굴해 자금, 역량, 판로 등을 지원하고 글로벌 식품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