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용진 승부수 통했나…“이마트-네이버, 이베이코리아 인수 유력”

정용진 승부수 통했나…“이마트-네이버, 이베이코리아 인수 유력”

기사승인 2021. 06. 16.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베이코리아 그래픽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승부수는 통했을까. 올해 상반기 쿠팡에 이어 유통업계 최대 화두인 이베이코리아의 인수전에서 신세계 이마트가 유력한 인수 후보로 떠올랐다. 16일 이마트 측은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이마트-네이버 동맹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시각에 힘을 싣고 있다.

일단 이마트가 공시를 통해 전한 공식 입장은 “확정된 바 없다”는 것이다. 이마트 관계자도 “아직 이베이코리아 매각은 진행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럼에도 이번 M&A를 통해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확정한다면 국내 온라인몰은 네이버, 쿠팡과 함께 단숨에 톱 대열에 합류하게 된다.

특히 이번 입찰은 국내에서 유통 맞수로 꼽히는 롯데와의 경쟁이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입찰전에서 정 부회장이 확실히 적극적이었다는 평이 나온다. 올 1월 정 부회장은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한성숙 네이버 대표를 만나 사업 협력을 논의했고 이어 업무협약을 체결, 이베이코리아 인수에도 손을 잡았다.

이에 그치지 않고 현재 이마트가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SSG닷컴은 4월 패션 온라인 편집숍 ‘W컨셉’을 인수하면서 온라인 경쟁력을 광범위하게 키우고 있음을 피력했다.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이 나면 정 부회장의 온라인몰 전술은 쿠팡에 향할 가능성이 크다. 쿠팡은 올 3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하면서 영향력을 과시한 바 있다. 현재 국내 온라인몰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자랑하는 쿠팡은 지난해 매출 13조9200억원을 기록했다. 고객을 묶어두는 ‘록 인(Lock-in)’이 온라인몰의 주요 전략인 만큼 쿠팡과의 점유율 경쟁이 치열해 질 전망이다.

한편으로는 막대한 자금이 투여된 M&A인 만큼 리스크 관리도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기존 SSG닷컴과 이베이코리아의 G마켓 등의 소비자들이 일부 겹치는 현상 등을 고려하면 셈법은 생각보다 복잡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