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HUG, 보증사고 난 ‘사천흥한에르가’ 환급사업장 매매계약 체결

HUG, 보증사고 난 ‘사천흥한에르가’ 환급사업장 매매계약 체결

기사승인 2021. 06. 16.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급이행 후 2년여 만에 부실채권 604억원 회수
HUG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16일 사천 흥한 에르가 2차 환급사업장(경남 사천시 사남면 유천리 108번지 일원 소재)을 매각(계약금액 604억원)했다고 밝혔다.

사천 흥한 에르가 2차 환급사업장은 2019년 1월 공정부진 등의 사유로 보증사고가 발생해 사업이 중단됐으며, HUG는 분양계약자 865가구에 계약금 및 중도금 700억여원을 환급해준 바 있다.

이후 HUG는 2019년 말부터 사업장 매각을 위하여 5차례에 걸쳐 공매를 실시하였으나 유치권 등의 문제로 번번이 유찰됐다.

이에 따라 HUG는 2021년에 실시한 공매의 최종 공매가격 이상으로 수의계약을 추진하였으며, 해당 가격 이상을 제시한 삼정이엔시㈜에 사업장을 매각하여 2년여 만에 부실채권 604억원을 회수하는 등 재정건전성 제고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번 매각계약을 통해 장기간 방치되었던 미완성건축물이 새 주인을 찾아가게 됨에 따라 지역 내 안전 및 도시 미관 등이 개선될 뿐 아니라, 1295가구에 달하는 대규모 공동주택 건설사업이 재개되어 지역 경제에 활력 또한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권형택 HUG 사장은 “앞으로도 공사는 보증공급 확대를 통해 서민 주거 안정에 기여하는 한편, 부실채권 회수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