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00억달러 한도 韓·美 통화스와프 계약, 연말까지 3개월 연장

600억달러 한도 韓·美 통화스와프 계약, 연말까지 3개월 연장

기사승인 2021. 06. 17. 0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은행 "국내 외환·금융시장 안정 지속에 기여"
한국은행은 한국·미국 간 600억 달러 한도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올해 말까지로 재연장됐다고 17일 밝혔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 시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 통화·달러를 차입 가능토록 하는 계약이다.

이날 한은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FRB)는 현행 통화스와프계약 만료 시점을 기존 올해 9월 30일에서 12월 31일로 3개월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 통화스와프 규모(한도)는 600억 달러로 유지되며, 다른 조건도 동일하다.

한은은 “이번 만기 연장 조치가 국내 외환시장 및 금융시장의 안정을 지속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필요할 경우엔 통화스와프 자금을 즉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3월 19일 미 연준과 600억 달러 한도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같은 달 31일부터 해당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해 경쟁입찰 방식으로 총 6차례에 걸쳐 198억7200만 달러의 외화대출을 실행했다. 이후 외환 부문이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고, 같은 해 7월 30일 기준 통화스와프 자금을 전액 상환, 현재 공급 잔액은 남아있지 않다.

또 지난해 7월 30일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6개월 연장했고, 지난해 12월 17일 6개월 재연장했다. 이어 이날 다시 3개월 연장에 합의한 것이다.

한편, 첫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 발표 당시, 달러화 자금 조달에 대한 불안이 사그라들면서 발표 직후인 3월 20일 기준 코스피 주가가 7.4% 반등하고 원·달러 환율은 3.1% 하락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