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알고있지만’ 송강 “결이 다른 로맨스+아슬아슬한 포인트 끌렸다”

‘알고있지만’ 송강 “결이 다른 로맨스+아슬아슬한 포인트 끌렸다”

기사승인 2021. 06. 18. 14: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_알고있지만_송강1
‘알고있지만’ 송강이 결이 다른 로맨스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제공=JTBC
‘알고있지만’ 송강이 결이 다른 로맨스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18일 온라인으로 JTBC 새 토요드라마 ‘알고있지만’(극본 정원,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한소희, 송강, 정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박재언 역의 송강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캠퍼스물이지만 결이 다른 로맨스라는 생각을 했다. 그 나잇대 달콤함과 설렘을 동시에 가져가면서 그 뒤에 내포돼있는 아슬아슬한 포인트들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전작 ‘나빌레라’에서 박인환 배우와 호흡했던 송강은 “‘나빌레라’ 현장은 큰 배움과 같은 현장이었다. 박인환 선생님께 많은 걸 배웠다”라며 “이번 작품에서는 좋은 친구 같은 작품이라 생각한다. 또래 분들과 오랜만에 하는 작품이기도 하고, 그 나잇대에서 오는 공감대 형성이 있다. 연기 이야기를 할 때 의견을 편하게 주고 받으면서 재밌게 잘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9일 오후 11시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