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수도권 고위험시설 방역 위반 시 경고 없이 영업정지”

정부 “수도권 고위험시설 방역 위반 시 경고 없이 영업정지”

기사승인 2021. 07. 06. 1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도권서 특별방역점검 실시
중대본 화상회의서 발언하는 권덕철 장관
중대본 화상회의서 발언하는 권덕철 장관 /연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점차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고위험시설 특별방역점검에 나서는 등 총력 대응키로 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수도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는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하겠다”며 “1차 위반 시에 지금까지는 경고가 시행규칙에 있었지만, 앞으로는 경고 없이 바로 영업정지에 들어갈 수 있도록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1차장은 “가족·지인·직장 등을 통한 소규모 접촉 감염이 50%를 넘고 있고, 3분기 접종을 앞둔 청·장년층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고 있다”며 “또 감염력이 1.5배에서 2.5배인 변이 바이러스도 확산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권 1차장은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수도권 지역과 업종 중심으로 이동선별소를 확대 설치해 진단검사를 확대하고, 역학조사 요원을 보강해 역학조사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46명 늘어 누적 16만1541명이 됐다.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690명, 해외유입이 56명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