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프로배구 삼성화재 선수 3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프로배구 삼성화재 선수 3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기사승인 2021. 07. 24.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3명 발생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24일 “오늘 추가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근 삼성화재 선수 1명은 한 선수의 자택에서 KB손해보험 선수 1명과 지인 등 총 8명과 저녁 모임을 했다. 지인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두 선수도 이후 감염이 확인됐다.

삼성화재는 해당 선수의 확진 다음날 선수단에 대한 전수 검사와 자가격리를 실시했다. 이번에 추가 확진된 선수 3명 중 2명은 지난 23일 오후 진단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나머지 한 선수는 24일 진담검사 결과 확진 판정됐다.

증상이 있는 선수들이 남아있어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에 삼성화재는 다음달 개막하는 컵대회 출전이 사실상 어려워진 상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오는 27일 오전 상벌위를 통해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보 선수 1명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