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김경수 유죄’로 19대 대선은 ‘5·9 부정선거’…文, 답해야”

안철수 “‘김경수 유죄’로 19대 대선은 ‘5·9 부정선거’…文, 답해야”

기사승인 2021. 07. 25. 13: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5일 국회서 긴급 기자회견 개최…“文정권은 도둑정권·장물정권” 맹비난
문 대통령의 입장 촉구·추가 수사·범야권 대선주자 공동대응 등 제시
안철수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이병화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연루된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과 진실 규명을 위한 추가 수사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1일 김 전 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유죄 판결로 지난 대선은 ‘5·9 부정선거’로 역사에 기록되게 됐다”며 “드루킹 일당과 킹크랩이라는 시스템이 동원된 불법 정치공작 선거였고, 그로 인해 여론이 조작되고 왜곡된 ‘대한민국에 대한 사기 범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문재인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은 부당한 범죄수익으로 권력을 획득했고, 국민과 야당은 정권을 도둑맞았다”며 “문재인 정권은 한마디로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 정권’이며, 범죄의 결과물인 ‘장물 정권’”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촉구 △추가 수사에 의한 진실 규명 요구 △범야권 대선주자 공동대응 등을 제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댓글조작을) 몰랐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총선보다 더 중요한 대선, 그것도 자신의 운명이 직접 달린 선거에서 엄청난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걸 몰랐을 리 없다”며 “최측근 중의 최측근으로 당시 문 후보 옆에 붙어다녔던 김 전 지사가 보고하지 않았을 리도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진실을 밝히라는 국민요구에 대통령은 즉시 대답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KakaoTalk_20210725_111619323
/제공= 국민의당
안 대표는 김 전 지사의 범죄에 대한 확정 판결로 사건이 종료된 것이 아니라며 추가 수사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경인선’의 범죄 연루 가능성 △늑장수사 배경 △드루킹 외 제2·3의 조직 존재 여부 △범죄의 ‘몸통’ 규명 등을 위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재발 방지를 위한 공동 대응을 범야권 주자들에게 제안했다.

안 대표는 “정당을 떠나서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할 연대 의식으로 범야권 대권주자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며 “정치공작 분쇄를 위한 범야권 공동대책위원회 등 어떤 형식도 좋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참여의사를 밝혀달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한민국과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어벤저스가 되어달라”고 했다.

안 대표는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공동 대응 취지에) 공감하고 함께하겠다는 의사만 밝혀준다면 형식은 함께 모인 분들끼리 해결하고 결정해야할 문제”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