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백제 발언’ 이재명에 “지역주의 드러나” 일갈

정세균, ‘백제 발언’ 이재명에 “지역주의 드러나” 일갈

기사승인 2021. 07. 25.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丁 "지역적 확장성 언급 자체가 '지역주의'"
이재명 "망국적 지역주의 끝내달란 의미"
정세균3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균형발전 4.0 신수도권 플랜’을 발표하고 “제1공약으로 충청·대전·세종 메가시티와, 전북·강원의 양 날개를 포괄하는 중부권을 신수도권으로 만들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른바 ‘백제 발언’에 대해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북 전안이 고향인 정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역적 확장성 운운하는 것은 민주당의 노선과 정책, 태도와는 전혀 ‘매치’되지 않는 것으로, 당원과 국민에게 진정성을 갖고 사과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7월30일 당권주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와 만나 ‘5000년 역사에서 백제 쪽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 (이 전 대표가 대선에) 나가서 이긴다면 역사’라고 말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정 전 총리는 “이 지사가 적절하지 못한 말을 한 것”이라며 “이런저런 해명이 있었지만 ‘지역적 확장성’이란 말을 썼다. 거기에 지역주의가 드러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이 지사가) 특정 지역 불가론이라고 명시적으로 말하진 않았지만 ‘지역적 확장성’이라고 말한 것은 자신이 어느 지역 출신이어서 확장성이 있다고 직접적으로 얘기한 것”이라며 “지금까지 민주당이 지역주의 거론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았던 것에서 벗어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 정책과 정체성, 도덕성을 갖고 자신의 강점을 부각시키는 노력은 한 적은 있지만 지역 문제를 본선 경쟁력에 연결시키는 것은 민주당의 역사성, 정체성을 볼 때 결코 용납할 수 없는 태도”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지사는 전날(24일) 밤 페이스북에 언론 인터뷰 전문을 공개하면서 “제가 이기는 것보다 이 전 대표께서 이기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후보님께 한반도 역사 최초의 호남 중심 대통합을 이루시고 망국적 지역주의를 끝내주십사 말씀드린 것은 기억나지 않느냐”고 캐물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