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금빛 궁사’ 오진혁·김우진·김제덕, 오늘 남자 양궁 단체전서 세 번째 金메달 정조준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금빛 궁사’ 오진혁·김우진·김제덕, 오늘 남자 양궁 단체전서 세 번째 金메달 정조준

기사승인 2021. 07. 26. 0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양궁 김제덕·안산 결승 진출, 은메달 확보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단체전 준결승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연합
올림픽 금메달 트리오로 불리는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양궁 대표팀이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정조준한다.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은 26일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 단체전에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이 종목 2연패에 도전한다.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 5개 석권을 향해 힘차게 출발한 한국 양궁은 앞서 혼성단체전, 여자단체전에서 2개를 따내며 금빛 소식을 전했다. 여자 대표팀은 1988년 서울 대회 이래 이번 도쿄 대회까지 단체전 9연패 대업을 달성했다.

이제 금빛 시선은 남자 단체전으로 향한다. 독보적인 메달박스인 남자 단체전이 이 소식을 전달 받아 3번째 금메달을 목표한다. 남자 대표팀도 서울 대회 이래 2016 리우 대회까지 1992년 바르셀로나, 1996년 애틀랜타, 2012년 런던 대회를 제외하고 5번 정상을 지켜 한국 양궁의 위용을 드러냈다.

이번 남자 태극 궁사들은 올림픽 정상을 한 번씩은 정복한 베테랑들이다. 맏형 오진혁은 2012년 런던 대회 개인전, 김우진은 2016년 리우 대회 단체전을 휩쓸며 풍부한 경험으로 안정적인 경기를 운영할 것으로 예상된다. 막내 김제덕은 도쿄 올림픽에 처음으로 도입된 혼성단체전에서 안산(20·광주여대)과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오진혁과 김우진은 생애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 김제덕은 안산처럼 이번 대회 2관왕을 각각 노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