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수청, 흑산도 사리항 입구 수중암초 제거

기사승인 2021. 07. 26. 1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목포지방해양수산청
목포지방해양수산청이 신안 흑산도 남동쪽에 제거할 수중암초 사업 대상지 위치도 및 전경./제공=목포지방해양수산청
목포 이명남 기자 = 목포지방해양수산청은 전남 신안군 흑산도 남동쪽에 위치한 사리항 입구 수중암초를 제거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비 3억9천만원을 들여 제거할 암초는 지방어항인 사리항 입구에 있으며 썰물 때 입출항 어선을 위협하고 있다.

목포해수청은 2017년 사리항 방파제 시설공사 후 간출암에 근접해 항로가 형성됨에 따라 입출항 어선의 사고 방지를 위해 등부표를 운영하고 있다.

공사 과정에서 준설된 암은 지역주민 의견을 반영해 인근해역의 어패류 서식환경 조성에 이용할 계획이다.

목포해수청은 지난달 도급계약을 체결했고 27일 현장에 선단을 투입해 수중암 파쇄 및 준설공사를 진행한다.

이번 수중암초가 제거되면 사리항 인근 해역의 통항여건이 개선돼 지역주민과 사리항을 이용하는 어선들의 안전항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학석 항로표지과장은 “이번 공사는 어항 입구에서 시행되는 만큼 작업기간 동안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은 안전을 위해 저속운항이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