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2021년 XR 온다(ONDA) 세미나‘ 개최

기사승인 2021. 07. 26. 1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9일 이주영 원더조이 대표와 함께 XR 기술이 선도하는 콘텐츠의 변화 주제로 특강
다음 달 26일·10월 7일, 영화 '승리호'와 BTS 월드투어 콘텐츠 제작 참여 전문가 초청
특강
전주 박윤근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최근 국내외 IT 트렌드 중 하나인 메타버스와 XR을 주제로 한 전문가 특강을 연다.

영화 ‘승리호’와 BTS 월드투어의 콘텐츠 제작에 참여한 전문가들이 참여해 생생한 현장 분위기를 전달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오는 29일 XR 기반의 메타버스와 실감콘텐츠의 저변을 확대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2021년 XR 온다(ONDA)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의 가상융합경제발전전략에 발맞춰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열리는 ‘온다 세미나’는 지난달 24일 첫 강연을 시작으로 오는 29일과 다음 달 26일, 10월 7일 등 4회에 걸쳐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XR 분야 기술과 산업을 이끌고 있는 최고 전문가가 초청되는 이번 세미나에는 지역 ICT 기업 종사자와 예비 창업자를 포함해 누구나 강연에 참여 가능하다.

오는 29일 열리는 세미나에는 국내 VR 콘텐츠 제작과 유통을 맡고 있는 이주영 원더조이 대표가 참여해 ‘XR 기술이 선도하는 콘텐츠의 변화’를 주제로 미디어 산업분야에 대한 특강에 나선다.

다음 달 26일에는 영화 ‘승리호’의 CG를 제작한 기업인 덱스터 스튜디오의 관계자가 초청돼 ‘메타버스 및 버츄얼 스튜디오’를 주제로, 10월 7일에는 BTS 월드투어 AR 콘텐츠를 제작한 김영진 디스가이즈 한국지사장이 XR 산업 성공 사례 및 비전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온다 세미나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홈페이지(www.jica.or.kr) 또는 온다세미나 관련 사이트를 참고하거나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063-281-4172~4)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에 앞서 지난달 열린 1차 세미나에서는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홀로그램에 참여했던 정해운 닷밀 대표가 통영 빛의정원 디피랑 등에 실제 적용했던 사례를 바탕으로 XR 기술 구현에 대해 강연했으며, 약 90여 명이 온라인 세미나에 참여했다.

전주시 신성장경제국 관계자는 “전주역 앞 첫마중길에 위치한 전북VRAR제작거점센터를 XR융합지원센터로 고도화해 지역 내 메타버스 등 XR 기반 실감형 콘텐츠 산업을 육성하는 거점센터로의 역할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국내외 최고 전문가를 초청한 세미나인 만큼 평소 가상융합기술에 관심이 있었던 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메타버스는 가상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하며, X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포괄하는 가상융합기술을 말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