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지역서점 책 사면 ‘20%해 드려요’… 32개 서점과 협약

기사승인 2021. 07. 26.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 26일 지역서점 32개소와 '전주책사랑포인트 책쿵20'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도서관 대출도서 반납 시 50p 적립, 지역서점 도서 구매 시 20%p 할인 적용
전북
사진은 전주시가 지역서점 32개소와 ‘전주책사랑포인트 책쿵20’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장면./제공 = 전주시
전주 박윤근 기자 = 전북 전주시가 도서관에서 책을 대출하거나 지역서점에서 책 구입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한다.

전주시는 26일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에서 32개 지역서점과 ‘전주책사랑포인트 책쿵20’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역 서점을 살리기 위해 추진되는 ‘전주책사랑포인트 책쿵20’은 다음 달 17일부터 본격 운영된다.

지역에 주소를 둔 전주시립도서관 회원들은 12개 시립도서관에서 대출한 도서를 반납 시 1권 당 50포인트(원), 지역내 32개 서점에서 도서를 구매할 경우 정가의 20%를 할인받을 수 있다. 적립 및 사용 한도는 1인 월 5만 포인트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온라인서점이나 대형서점과의 가격경쟁에서 밀려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서점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책사랑포인트 책쿵20’ 서비스 가입은 전주시립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지난 4월 △삶의 중심이 되는 도서관 △책을 읽고 쓰고 만드는 시민 △모두가 누리는 독서문화 △가보고 싶은 책여행도시 △전주가 기억하는 동문 책의 거리 등 5개 중점방향을 골자로 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비전을 선포한 바 있다.

김승주 전주시장은 “‘전주책사랑포인트 책쿵20’은 건강한 독서생태계를 구축하고 지역서점을 살리기 위해 마련한 책사랑 적립제도”라며 “인터넷 서점보다 혜택도 큰 만큼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정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