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호 도의원, 경기도 폭염대비 실질적 대응 강력 주문

기사승인 2021. 07. 26.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경호 의원, 경기도 폭염대비 실질적 대응 강력 주문
경기도는 폭염으로 과열된 도로를 살수차를 이용해 지열을 식히고 있다./제공 = 경기도의회
수원 김주홍 기자 = 김경호 경기도의원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경기도는 지난 22일 폭염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상향 조정해 취약계층 및 근로자 보호·농작물·가축 피해예방에 나서고 있다.

김 의원은 이와관련 “취약계층·노동자·농민·택배·우체국 배달원 등 폭염에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도민과 더불어 코로나19 확산으로 경로당이나 무더위 쉼터 사용이 제한됨으로서 어르신들이 폭염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됐다”며 실질 대책을 촉구했다.

코로나19 2차 예방접종이 확인된 경우에는 한시적으로 무더위 쉼터 등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거나 가구별 냉방관련 제품 지원과 함께 전기료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가축의 경우는 27℃ 이상의 고온이 지속되면 혈류·호흡 증가로 열 발산을 높이려는 생리기능이 촉진돼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고온 스트레스는 가축의 사료섭취량 감소·산유량 감소·증체율 감소 및 번식 지연 등 생산성 저하를 유발하며 심각한 경우 가축의 폐사 등으로 이어져 양축농가에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가져올 수 있다.

실제로 지난 23일 영동의 한 양계농장에서 닭 6000 마리가 폭염을 견디지 못해 폐사했으며 지난 19일에는 괴산의 양돈농장 2곳에서 돼지 11마리가 죽었다.

그러나 대부분 경기도의 대책은 현장 지도 외에 특별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

이에 김 의원은 “예비비 등 긴급재난 시 사용할 수 있는 예산을 활용해 농업용 스프링쿨러·지하수 개발…축사 내 폭염저감 시설·장비 설치 등을 지원할 필요성이 있다”며 “앞으로 지구온난화로 인해 폭염이 지속될 수 있기에 경기도 차원에서 향후 폭염에 대비한 연구 용역을 통해 근본적으로 행정 체계의 변화와 이에 따른 예산 확보 및 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