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후원금’ 95%가 소액 후원자…“후원금 모금, 더 중요한 민심 척도”

‘윤석열 후원금’ 95%가 소액 후원자…“후원금 모금, 더 중요한 민심 척도”

기사승인 2021. 07. 27.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산 찾은 윤석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부산을 방문해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북항재개발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연합
야권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후원금 모집 하루 만에 한도액인 25억6545만원을 채운 가운데, 소액 후원자가 2만147명(94.7%)인 것으로 집계됐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전체 후원자 수인 2만1279명 중 2만147명이 10만원 이하 소액 후원자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황준국 후원회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대통령 선거 역사상 가장 빠르게 후원금이 모였다”며 “소액후원금들이 전국에서 초 단위로 입금되었고, 마감 이후에도 후원금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기록적인 모금이 이루어진 상황을 보니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의 열망이 표출된 결과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며 “마음을 보태주신 국민들과 함께 상식이 통용되는 공정한 대한민국을 꼭 만들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날 오전 8시께 후원금 모금을 시작한 윤 전 총장 측은 약 12시간 만에 후원금 한도를 모두 채웠다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대선에 출마한 경선후보자후원회는 25억6545만원까지 모금할 수 있다.

하루 만에 후원금 모금 한도액을 채운 것은 여야 통틀어 이례적인 일이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중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날 기준 약 24억원을, 이낙연 전 대표가 약 21억원을 지금까지 모금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 미국의 경우, 여론조사 지표보다 후원금 모금을 더 중요한 민심의 척도로 평가한다”며 “최근 우리나라 여론조사 결과가 들쑥날쑥하고 석연치 않은 경위로 중단되기도 한 상황에서, 후원금 모집 하루만에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는 것은 중요한 정치적 의미를 갖는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