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이버 D2SF, 동형암호 기술 스타트업 ‘디사일로’에 후속투자

네이버 D2SF, 동형암호 기술 스타트업 ‘디사일로’에 후속투자

기사승인 2021. 07. 27.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네이버 참고사진] 디사일로 로고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는 지난해 6월 시드 투자를 진행했던 동형암호 기술 스타트업 ‘디사일로(Desilo)’에 후속 투자했다고 27일 밝혔다.

디사일로의 이번 시리즈A 투자 유치금은 60억원 상당으로, 이번 투자에는 KB 인베스트먼트, 슈미트, 본엔젤스 등이 참여했다.

디사일로의 데이터 거래 플랫폼은 민감한 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해 원본 데이터를 철저히 보호하면서도 기업 간 데이터 결합 분석이나 거래를 원활하게 구현하는 것이 특징으로 알려졌다. 데이터 보호 측면에서 뛰어난 성능을 구현해 레퍼런스를 확보 중이며, 연내 베타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디사일로는 동형암호 기술에 기반한 데이터 분석·거래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동형암호는 암호화된 상태로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혁신 기술로, 각국 정부가 개인정보보호 규제를 강화하고 있고 기업들은 데이터 자산 공개를 꺼리고 있어 동형암호 기술이 매력적인 솔루션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디사일로는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동형암호 기술 대표 기업으로, 원천 기술을 기업 현장에 맞춰 성공적으로 상용화 중”이라며 “네이버 D2SF는 디사일로의 첫 기관 투자사로서, 본격적인 사업 성장은 물론이고 네이버와의 시너지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