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막오른 쌍용차 인수전…SM·HAAH·에디슨모터스 등 9곳 의향서 제출

막오른 쌍용차 인수전…SM·HAAH·에디슨모터스 등 9곳 의향서 제출

기사승인 2021. 07. 30.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쌍용차평택공장_정문2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제공 =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와 매각 주간사(EY한영회계법인)는 지난달 28일 기업 인수·합병(M&A) 공고 후 인수의향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9개의 국내외 투자자가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쌍용차는 이날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다수의 회사가 전기차 사업을 확대할 목적으로 인수 의향을 밝히고 있다”며 “쌍용차가 추진하는 친환경차 전환 전략과 부합되는 방향으로 M&A 가능성 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생존 토대 구축에도 큰 도움이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투자자와의 비밀유지 협약으로 인해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쌍용차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 EY한영회계법인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하고 공개경쟁입찰방식으로 회생계획 인가 전 M&A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인수의향서 접수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는 제출된 인수 의향서 패키지를 검토한 후 예비실사적격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오는 8월 말까지 예비실사적격자의 예비실사를 거쳐 9월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예상 일정은 추후 매각 주간사 및 법원과의 논의 및 승인 과정에서 변동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