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수도권 정체 국면…거리두기 조정안 이번주 상황보고 결정”

정부 “수도권 정체 국면…거리두기 조정안 이번주 상황보고 결정”

기사승인 2021. 08. 01. 2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산한 주말 도심<YONHAP NO-1636>
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 도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본 뒤 향후 방역 대응 수위를 정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관련 질문에 “이번주 상황을 보면서 여러 의견을 듣고 취합한 뒤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수도권에는 거리두기 4단계, 비수도권에는 3단계가 시행 중이다. 이 조치는 오는 8일 종료된다.

손 반장은 “수도권은 현재 2주 정도 (확진자 수가) 정체 국면으로 진입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단기간의 목표는 이 정체 (양상)에서 감소세로 반전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 반장은 “이번주까지의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면서 감소세로 반전되는지, 그렇지 않은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추가 조치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손 반장은 “만약에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현재 유행의 특성이 어느 영역에서 주로 발생하는지를 분석하면서 그 부분에 대한 방역을 강화할 부분이 있을지 등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손 반장은 “정부의 방역 강화 조치는 필연적으로 규제 강화, 통제 등을 통해 다소 강제적으로 이동량을 줄이는 조치가 수반되기에 최선의 방법은 자율적인 협력, 협조를 통해 사회적 접촉과 이동량을 줄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