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화이자·모더나 백신 가격 인상, 내년 계약 영향 미칠 듯”

정부 “화이자·모더나 백신 가격 인상, 내년 계약 영향 미칠 듯”

기사승인 2021. 08. 02. 14: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신 "화이자 25%, 모더나 10% 백신 가격 인상" 보도
정부 관계자 "올해 공급분 영향은 없어…국산 백신 보유 중요"
ghk
화이자 백신 /연합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모더나가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가격을 인상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내년도 계약분부터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수급 불균형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산 백신 개발과 보유의 중요성을 엿볼 수 있는 사례라는 분석이 나온다.

2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내년도에 계약하려고 협의하는 부분에는 영향이 있을 수 있다”며 “현재는 협상 초기 단계라서 실제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기는 쉽지 않지만, 향후 협상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주요 외신은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백신 1회분 가격을 기존 대비 각각 25%, 10% 이상 인상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유럽에 공급되는 화이자 백신 1회분 가격은 기존 15.5유로에서 19.5유로(약 2만6700원)로 올랐다. 모더나 백신은 1회분 가격이 22.6달러에서 25.5달러(2만9400원)로 뛰었다.

화이자와 모더나 가격 인상에는 EU 내의 백신 수급 상황에 더해 다른 제품과 비교해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의 뛰어난 예방 효과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모두 mRNA 백신이다.

손 반장은 “올해 도입하기로 계약이 체결된 가격에는 영향이 없다”며 “올해도 공급분에 대해서는 기존에 체결된 가격에 의해 공급될 예정이며 (가격) 인상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국제적인 백신 수급 불균형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국산 백신 개발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단순히 가격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백신을 공급하는 제약회사는 소수에 불과하고, 구매하려는 국가는 전 세계 모든 국가이다 보니 협상 과정에서 구매자가 공급자보다 비교 열위에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mRNA 백신은 다른 백신보다 효과가 좋다는 평가가 있어서 그런 상황이 더 두드러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안정적인 공급기반이나 타 제약사와의 협상 문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등을 고려할 때 어떤 형태로든 자국 내에서 개발·생산한 백신을 보유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