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韓 협력 아프간인 이송에 군수송기 3대 투입”

정부 “韓 협력 아프간인 이송에 군수송기 3대 투입”

기사승인 2021. 08. 24. 2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교부 "아프간 인근국에 수송기 투입"
로이터 "지리적 이유로 난민수용 한국기지 제외"
서훈 "도움 준 아프간 현지인 국내 이송 문제 대책 강구"
박범계 "체류 중인 아프간인의 인도적 특별체류 조치 검토"
아프가니스탄 한국 협력자 구출 촉구 시위
재한 아프가니스탄 한국 협력자 가족들이 23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아프가니스탄 한국 협력자들의 구출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
정부가 탈레반을 피해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는 사람 중 과거 한국 정부와 협력한 자들을 국내로 이송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24일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 정부 활동을 지원한 현지인 직원 및 가족을 한국으로 데려오기 위해 우리 군 수송기 3대를 아프간과 인근국에 보내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분들은 수 년간 대사관, 한국병원, 직업 훈련원 등에서 근무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국내 이송 아프간인 규모는 아직 공개하지 않았지만 군 수송기 3개가 투입된 점을 고려하면 수백명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정부는 아프간에서 한국 정부 활동을 지원한 현지인의 국내 이송 절차만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여년 간 아프간 협력 사업에 참여한 조력자들을 우선 수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서훈 실장은 “우리에게 도움을 준 아프간 현지인 문제가 시급하다”며 “국내 이송 문제를 포함해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국내에 체류 중인 아프간인에 대해서는 ‘인도적 특별체류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4일 “국내에서 체류하는 아프간인들에 대해 특별체류 허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얀마 사태 때와 같은 특별체류 허가 기준을 동일하게 적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당시 법무부는 미얀마 현지 정세가 안정될 때까지 국내 체류 중인 미얀마인들에게 임시체류 자격을 부여했다.

그동안 언급됐던 주한미군 기지에 아프간 난민을 수용하는 방안은 백지화됐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수송과 지리적 이유 등으로 (아프간 난민 수용국가) 목록에서 한국과 일본이 제외됐다”고 전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아프간 난민 문제와 관련해 “4대 대륙의 20여개 국가들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카타르, 쿠웨이트 등 걸프만 주변국과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국가만 예로 들었다.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동아시아 국가는 빠졌다. 이에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22일 “아프간에 출국한 사람들에게 임시숙소나 다른 지원을 제공하란 임무를 하달 받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