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정> 문성혁 해수부 장관, 25일 부산지역 정책현장 방문

<동정> 문성혁 해수부 장관, 25일 부산지역 정책현장 방문

기사승인 2021. 08. 24.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성혁 해수부 장관 연합자료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 사진=연합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5일 부산지역을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과 수산물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한다.

먼저 문 장관은 부산역 인근 외국인선원 임시생활시설을 방문해 항만입국 외국인선원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관리 등 임시생활시설의 운영 현황을 점검한다.

문 장관은 “지난 7월말 시작된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으며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 강화에도 불구하고 해외유입 확진자도 계속 발생하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임시생활시설 입소자의 무단이탈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시설 근무자의 개인 위생과 방역관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이어 문 장관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부산지원을 방문해 수산물 안전관리 현황을 보고 받고 방사능 감마핵종분석기 측정 등 방사능 분석 현장을 참관한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올해 4월 일본측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발표한 이후 국민들의 수산물 안전에 대한 관심과 우려가 여느 때보다 크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소비할 수 있도록 방사능 검사 등 수산물 안전관리 관련 인력과 장비를 확충하고 소비자에게 투명한 수산물 유통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이력제 및 원산지 관리도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전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