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뉴욕서 피자 사러 갔다가 5000억원 복권 당첨…당첨 확률은?

美 뉴욕서 피자 사러 갔다가 5000억원 복권 당첨…당첨 확률은?

기사승인 2021. 09. 23.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02563305
미국 뉴욕시의 한 피자 가게에서 복권을 산 고객이 뉴욕시 복권 사상 최고액인 5000억원에 당첨됐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시의 한 피자 가게에서 복권을 산 고객이 뉴욕시 복권 사상 최고액인 5000억원에 당첨됐다고 22일(현지시간) CBS 뉴스가 보도했다.

전날 밤 뉴욕시 맨해튼 48번가에 위치한 피자 가게 ‘프론토 피자’에서 추첨 직전에 복권을 산 한 손님이 4억3200만달러(약 5100억원)의 메가밀리언 복권에 당첨됐다. 메가밀리언은 숫자 5개와 보너스 번호인 메가볼 등 모두 6개의 숫자를 맞춰야 당첨되는 구조로, 이 손님은 36, 41, 45, 51, 56 등 5개 숫자와 13의 메가볼을 맞힌 유일한 당첨자다. 해당 복권의 가격은 2달러이며 당첨 확률은 3억257만5350분의 1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당첨자는 세금을 제외하고 1억9200만달러(약 2300억원)을 실수령하게 된다. 이는 뉴욕시 사상 가장 큰 당첨액으로, 이전 최고 기록은 2018년 10월 로버트 베일리(67)가 당첨된 복권의 금액인 3억42300만달러였다.

‘프론토 피자’의 주인인 데이비드 키랄라(55)는 아직 당첨자가 누구인지 모르겠다면서 “단골손님 중 한 명이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전에도 300만달러, 400만달러에 당첨된 당첨자들이 종종 나왔다면서 “운이 좋은 곳”이라고 말했다.

키랄라는 이번 당첨으로 당첨 수수료 1만달러(약 1200만원)를 받게 된다. 그는 “최소한 당첨금의 1%나 2%를 받는 것이 공정하다”며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메가밀리언의 당첨자가 나오면서 그 행운을 이어받으려는 사람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실제로 이날 오후 피자 가게에서 구입한 파워볼 복권에 당첨된 조지 차우는 1만달러를 받게 됐다. 그는 “가게에 좋은 기운이 있다”면서 거액 당첨자의 운이 남아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