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에 도서관 방문자 70% 급감…일평균 대출 권수는 38% 증가

코로나에 도서관 방문자 70% 급감…일평균 대출 권수는 38% 증가

기사승인 2021. 09. 27.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체부 '2021 공공도서관 통계 조사 결과' 발표
ㅇ
공공도서관 1관당 방문자 수./제공=문화체육관광부
지난해 코로나19로 공공도서관이 자주 문을 닫으면서 방문자가 전년 대비 70%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승차 대출 등 비대면 서비스가 늘어남에 따라 하루 평균 대출 권수는 38% 증가했다.

27일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도서관협회와 함께 발표한 ‘2021년 전국 공공도서관 통계조사(2020년 12월 31일 실적 기준)’ 결과에 따르면 1관당 연간 개관일 수는 2019년 294일에서 2020년 187일로 36.4%로 감소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관당 방문자 수는 7만6431명으로 2019년(25만804명)에 비해 69.5% 줄었으며 1관당 대출 도서도 10만449권으로 2019년(11만7962권)보다 14.8% 감소했다.

그러나 전체 공공도서관의 1일 평균 대출 권수는 62만9553권으로 2019년(45만4997권)에 비해 38% 증가했으며 1관당 1일 평균 대출 권수도 537권으로 2019년(401권)보다 34% 증가했다. 이는 도서관 주차장 등에서 빌린 책을 받을 수 있는 승차 대출과 휴관 중에도 신청할 수 있는 택배 대출과 우편 대출 등 비대면 서비스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하철역 등 공공장소에서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무인대출서비스(스마트도서관) 이용은 지난해 124만1923건으로 2019년(77만6850건)에서 62.6% 급증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도서관의 비대면서비스 수요가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런 요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