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조되는 전국 확산 우려…정부, ‘일상회복위원회’ 구성

고조되는 전국 확산 우려…정부, ‘일상회복위원회’ 구성

기사승인 2021. 09. 28.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존 방역 중심서 경제·교육·안전 확대 전망
이해 당사자·전문가 참여 공청회 10월 개최
전국 확산세 지속<YONHAP NO-1594>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
추석 연휴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점 거세지는 가운데, 28일 신규 확진자가 2300명에 육박하며 월요일 기준 최다를 기록했다.

정부는 확산세 차단에 주력하면서도 단계적 일상 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을 위해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를 구성해 다음달 중 실천 방안을 만들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289명 늘어 누적 30만5842명이 됐다. 전날(2383명)보다 94명 줄었으나, 이는 월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화요일 0시)로는 최다 기록이며,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후 5번째로 큰 규모다.

이날 지역발생 2270명 중 수도권은 서울 837명, 경기 718명, 인천 123명 등 수도권이 1678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73.9%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대구 126명, 경북 73명, 경남 63명 등 592명(26.1%)으로 집계됐다.

지난주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 여파가 점차 나타나는 데다 다음달 개천절·한글날·대체공휴일 등 사흘 연휴가 두 차례나 있어 전국적 대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당장은 확산세 차단에 주력하지만,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를 구성해 단계적 일상회복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은 우리가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정부는 ‘속도감 있는 예방접종’과 ‘안정적 방역상황 관리’에 집중하면서 일상회복의 여정을 흔들림 없이, 차분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일상회복위원회는 국민의 공감대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라며 △경제·민생 △교육·문화 △자치·안전 △방역·의료 분야로 나눠 일상회복위원회를 구성한다고 설명했다.

박 반장은 “그동안은 주로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이나 의료 대응을 중심으로 민생 등도 함께 (논의를) 진행했으나, 이번에는 (여러 분야) 전문가나 이해 당사자의 의견 등을 충분히 반영해 방안을 마련하고자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다음달 중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를 열 계획이다. 박 반장은 “공청회를 통해 일상 회복 방안을 수립하는 데 충분히 반영될 수 있는 절차를 거칠 것”이라며 “다음달 중 두 차례 정도 공청회가 있을 예정이다. 여기에는 이해 당사자나 전문가가 참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의 영업제한 완화 기준과 관련, 박 반장은 “전반적으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구체적인 시기나 방법이 결정될 것”이라며 “충분하게 의견 수렴 후 (방안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