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대장동 자료제출 요구에 “경기도에 있을 수 있나”

이재명, 대장동 자료제출 요구에 “경기도에 있을 수 있나”

기사승인 2021. 10. 13.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13일 경기도·성남시 항의 방문
이재명 "분가한 자식 집에 부엌살림 뒤지는 꼴"
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3일 대장동 의혹 관련 국정감사 자료 제출을 촉구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상식적으로 대장동 자료가 경기도에 있을 수 있느냐”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상임고문단과 상견례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자료를 안 낸다고 경기도에 와 계신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장동 관련 사업은 성남시 자료라서 경기도에 일체 있을 수 없다”며 “있으면 당연히 협조해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정무위·행안위·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방문해 대장동 의혹 관련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해 항의했다.

이들은 이날 도청 상황실에서 현장간담회를 열고 “이 후보의 부도덕한 행태를 국감에서 낱낱이 밝히기 위해 대장동 관련 자료를 요청했으나 유의미한 자료를 한 건도 받지 못했다”며 자료 제출을 거듭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저희가 자료를 안 낸 건 예를 들면 ‘도지사 휴가 일정을 내라’는 그런 어처구니 없는 지방 사무에 관한 것”이라며 “국회는 그런 지방사무에 대해 아무런 감사 권한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을 만드는 분들이 법을 지켜야지, 어기면 안 된다”며 “이건 마치 분가한 자식 집에 가서 시아버지가 며느리 부엌살림을 뒤지는 것과 같다”고 비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