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대장동 의혹 핵심’ 남욱 여권 무효화 조치 명령

외교부, ‘대장동 의혹 핵심’ 남욱 여권 무효화 조치 명령

기사승인 2021. 10. 13.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화천대유·성남도시개발공사 등 동시다발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사건 전담팀이 지난달 29일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와 관련자들의 사무실 및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이날 화천대유와 성남도시개발공사,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의 청담동 소재 회사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정부가 대장동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는 남욱 변호사에게 여권 반납 명령을 내렸다.

외교부는 13일 검찰로부터 남 변호사의 여권 제재를 요청하는 공문을 접수하고 관련 법령을 검토한 뒤 여권 반납 명령과 여권 발급 제한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여권법 관련 규정에 따라 여권 반납명령 및 여권발급 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통상 외교부가 ‘여권 무효화’ 절차를 실시하면 대상자의 주소지로 2주간의 반납 시한을 두고 여권 반납 요청서를 보낸다. 해당 기간 동안 당사자는 여권을 반납해야 하고, 미반납 시 해당 여권은 효력이 상실된다. 한국 여권은 전자여권이기에 즉시 무효화가 가능하다.

해외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은 여권이 무효화되면 현지에서 강제 추방될 수 있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한 의혹이 불거지기 몇 달 전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로 2009년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했다. 그는 의혹이 본격 제기되자 아파트 청산을 시도하고 승용차까지 처분한 뒤 미국으로 도피했다.

남 변호사는 12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온 나라를 시끄럽게 해 죄송하다”면서 “저도 모르는 사이에 괴물이 됐는데 이건 제 일이고 가족은 상관없으니 그들은 보호해줬으면 한다”며 조만간 조사를 받겠다는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