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편의점 감기약 매출 급증…겨울상품 판매↑

편의점 감기약 매출 급증…겨울상품 판매↑

기사승인 2021. 10. 18.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U는 최근 일주일(11일~17일) 간 안전상비의약품의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판콜A 등 감기약 매출이 전주 보다 40.9% 신장했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확대로 수요가 많아진 타이레놀 등 해열진통제 매출이 12.4% 오르고 훼스탈 등 소화제 10.3%, 신신파스 아렉스 등 파스 9.0% 증가한 것과 대비하면 안전상비의약품 중 감기약만 유독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CU는 “최저·최고 기온의 일교차가 커지고 이른 초겨울 날씨로 인해 감기 환자가 많아지자 가까운 편의점에서 감기약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라며 “기온이 뚝 떨어지며 올해 첫 한파특보가 내려진 주말의 경우 감기약의 전주 대비 매출신장률은 67.5%로 더 크게 치솟았다”고 전했다.
CU 감기약 구매
CU 매장에서 고객이 감기약을 고르고 있다./제공=BGF리테일
감기약 외 주요 동절기 상품들의 매출도 오름세다. CU에 따르면 감기약과 동반 구매율이 높은 쌍화음료는 25.2% 증가했고 대표적인 온장고 음료인 두유와 꿀물 매출도 각각 22.7%, 38.1% 상승했다. 동절기 매출이 급증하는 GET 커피도 20.9% 매출이 뛰며 따뜻한 음료의 매출을 견인했다.

겨울 간식 수요도 높게 나타났다. 호빵 28.3%, 군고구마 39.2%, 오뎅 23.2% 등 일제히 두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오준영 BGF리테일 생활용품팀장은 “주말 사이 체감 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질 정도로 급격히 날씨가 추워지면서 편의점이 감기 환자들의 구급상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며 “특히 코로나19의 주증상인 미열과 기침 등에 민감해진 사람들이 작은 증상에도 바로 약을 찾으며 이러한 소비 성향이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