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대장동 의혹’ 관련 성남시청 추가 압수수색

檢, ‘대장동 의혹’ 관련 성남시청 추가 압수수색

기사승인 2021. 10. 18.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15일 이어 두 번째…시장 집무실·비서실 '또' 압수수색 대상서 제외
압수수색 진행 중인 성남시청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15일 오전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중이다. /연합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성남시청에 수사관들을 보내 정보통신과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수사팀은 대장동 사업과 관련된 직원들의 전자메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남시청에 대한 수사팀의 압수수색은 지난 15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수사팀은 지난 압수수색에서 미처 확보하지 못한 직원들의 전자메일 기록을 확보하기 위해 재차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확보한 자료의 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련 공무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그동안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 요구에도 움직이지 않던 검찰이 뒤늦게 연이은 압수수색에 나서며 증거 확보에 열을 내는 모양새다. 다만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서도 시장 집무실과 비서실은 포함되지 않으면서 수사팀의 부실수사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성남시는 대장동 사업의 인허가권을 갖고 있고,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중요한 재산의 취득 및 처분에 관한 사항을 시장에게 보고하게 돼 있기 때문에 성남시청은 압수수색 최우선 대상으로 꼽혔다.

하지만 수사팀은 출범하자마자 단행한 첫 압수수색에서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했고, 출범 16일 만에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면서도 시장 집무실과 비서실은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수사팀이 여당의 대선후보가 된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수사에 부담을 느껴 노골적으로 그에 대한 수사를 피하는 한편, 관련자들이 증거 인멸할 시간을 제공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