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30·투싼이 효자”…호주서 2위 오른 현대차, 아이오닉 5 앞세워 ‘질주’

“i30·투싼이 효자”…호주서 2위 오른 현대차, 아이오닉 5 앞세워 ‘질주’

기사승인 2021. 11. 28. 1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달 판매량 6200대로 2위
호실적 이끈 i30·투싼이 효자
넥쏘 등 친환경차 판매 확대
(사진) 신형 투싼_1
현대차 투싼./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해치백 ‘i30’와 준중형 SUV ‘투싼’의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호주 자동차 시장 1위 토요타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지난달 포드와 마쓰다를 누르고 호주에서 판매 2위에 오른 현대차는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수소전기차 ‘넥쏘’ 등 친환경차를 앞세워 브랜드 입지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28일 글로벌 자동차 판매 통계를 제공하는 베스트셀링카즈 블로그와 현지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지난달 호주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약 3% 증가한 6200여대로 전체 자동차 브랜드 중 2위에 올랐다. 올해 1~10월 누적 판매량은 6만1000여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만대가량 늘었다.

현대차가 호주에서 판매량 기준 2위에 오른 것은 2019년 10월 이후 2년여 만이다. 특히 현대차는 호주 상위 7개 자동차 브랜드 중 유일하게 판매 성장세를 기록하며 3위 포드와 4위 마쓰다를 제쳤다. 호주 자동차 시장 1위 브랜드는 토요타로 20%대의 현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현대차의 호실적을 이끈 모델은 i30와 투싼으로 지난달 각각 약 1800대, 1500대 판매됐다. 특히 i30는 지난해 10월 대비 판매량이 36% 급증하면서 모델별 판매 순위 4위에 올랐다.

210223 현대차,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1) (1)
현대차 아이오닉 5./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기존 내연기관차의 판매를 확대하는 한편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등 친환경차를 앞세워 호주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아이오닉 5는 호주 자동차 거래 플랫폼 카세일즈가 선정하는 ‘2021년 올해의 차’ 심사에서 폴스타2와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는 물론 폭스바겐 골프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며 우수한 상품성을 입증했다.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도 정부 차원에서 수소차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호주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넥쏘의 강점은 1회 충전 시 666㎞(유럽 WLTP 기준)에 달하는 주행거리와 3~5분의 짧은 충전 시간으로, 토요타 미라이를 누르고 호주 주(州) 정부 관용 차량으로 채택됐다. 올해 초에는 넥쏘 20대를 호주 수도행정준주(ACT)에 공급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호주 정부가 탄소 중립을 목표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충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현대차의 경쟁력 있는 신차 공급이 뒷받침된다면 점유율 확대는 물론 토요타와 투톱 체제를 굳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