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전북형 보금자리 조성사업’ 공모 선정

기사승인 2021. 12. 01.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수군
장수군 청사
장수 박윤근 기자 = 전북 장수군은 귀농·귀촌 활성화를 위한 임시거주형 주거시설인 ‘전북형 보금자리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사업은 젊은 귀농귀촌인들에게 적은 비용으로 안정적 장기 체류를 할 수 있는 거주 시설을 제공해 주변의 농지정보와 농작물 재배 기술과 영농교육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부지는 장수읍 두산리 일원으로, 총 사업비 36억 원을 투입해 2023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20호 이상의 주택과 세대별 실습 농장 등 맞춤형 공간을 건립해 주거와 교육시설을 연계한 타운 형태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거주 공간과 교육 장소를 동시에 제공해 농촌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농업 전문 인력을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장영수 군수는 “장수군 인구유입을 위해 적극적으로 귀농귀촌정책사업을 발굴하고 귀농·귀촌인들이 장수지역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정주여건개선과 농촌생활 및 영농기술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