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추경 데드라인 50조…이재명과 더 논의할 게 뭐가 있나”

윤석열 “추경 데드라인 50조…이재명과 더 논의할 게 뭐가 있나”

기사승인 2022. 01. 22.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설하는 윤석열
사진=/연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2일 ‘신년 추경’ 규모와 관련, “데드라인이 50조 원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로 넘어온 14조 원 규모의 추경안은 자영업자의 피해를 보상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5조원 추경’을 거론하며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더 논의할 게 뭐가 있나”며 “그 정도 했으면 이제 구체적인 금액, 용처를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굉장히 만나고 싶은 모양인데 이게 만나면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하지 않겠나”며 “우리나라 1·2당의 대선 후보가 어떤 논의를 하기 위해 만난다면 거기서 어떤 결과를 국민께 보여드려야 하지 않겠나. 막연하게 만나자고 하니, 저는 이미 할 얘기를 다 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자신을 겨냥해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부인 김건희 씨의 공개 활동 계획에 대해선 “아직 계획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