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엉클’ 오정세의 작은 선행, 기적이 됐다…전혜진·이경훈과 완전체

‘엉클’ 오정세의 작은 선행, 기적이 됐다…전혜진·이경훈과 완전체

기사승인 2022. 01. 24. 0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엉클
‘엉클’/제공=TV조선
‘엉클’ 왕준혁(오정세)·왕준희(전혜진)·민지후(이경훈)이 할머니 신화자(송옥숙)의 마음을 움직여 다시 만났다.

23일 방송된 TV조선 토일드라마 ‘엉클’ 14회에서는 왕준희와 민지후를 비롯한 조력자들이 신화자 집에 납치된 왕준혁을 구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극중 민지후가 집으로 돌아와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사이 신화자와 박혜령(박선영)은 살인미수 혐의 기사를 잠잠하게 만드는데 이어 민지후를 납치했고, 이를 막던 주경일(이상우)을 차로 치는 악행을 이어갔다.

이에 왕준혁 등이 ‘민지후 구출작전 플랜 B’를 실행한 가운데 김유라(황우슬혜)는 자신에게 마음을 돌린 정다정(정수영)과 함께 신화자의 출정 파티에 아이들을 데려갔다. 정다정은 박세찬(박시완)과 몰래 민지후의 방에 들어간 후 박세찬의 옷을 민지후와 바꿔 입히고 나와 왕준혁과 만나게 했다. 민지후가 없어진 것을 알게 된 박혜령이 김유라와 정다정이 꾸민 일이라는 것을 눈치 채고 따져 묻자 김유라는 박혜령에게 샴페인을 끼얹더니 “내 남편이랑 바람난 상간녀”라고 소리쳤고, 정다정까지 합세해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왕준혁과 민지후가 왕준희와 만나는 곳에 도착한 순간, 두 사람 앞에 괴한들이 나타나 왕준혁의 뒤통수를 가격한 후 또다시 민지후를 납치했고, 왕준혁 역시 괴한들에 의해 실종됐다. 다음날, 공항으로 가는 차 안에서 왕준혁을 생각하던 민지후는 차가 건널목에 서자 차 문을 열고 내려 달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신화자와 출연하기로 약속했던 ‘서유신의 시사만담’ 라디오로 찾아갔다. 민지후는 그곳에서 “저희 할머니는 나쁜 사람이 아니에요”라며 “저희 삼촌이 실종됐어요, 이름은 왕준혁이에요. 제발 이 방송을 보신 분들은 저희 삼촌 제이킹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고 알렸다.

민지후는 신화자의 집에 돌아간 후 엄마와 삼촌이랑 살게 해달라며 “매일 부탁드릴게요. 삼촌이 그랬어요. 계란으로 바위가 깨지지 않겠지만 물방울로는 바위를 뚫을 수 있다고”라고 진심을 전했다.

그 사이 왕준혁의 핸드폰에 위치 추적 앱을 깔아놨던 송화음(이시원)은 마지막으로 위치가 잡힌 곳이 신화자의 집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어 장도경(김민철)은 ‘제이킹을 찾습니다’라는 포스터를 만들어 인터넷에 올렸고, 과거 왕준혁에게 도움을 받았던 톱스타까지 나서면서 왕준혁을 찾는 운동이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에 신화자는 사람들 앞에 서서 “그래 내가 찾아주마”라고 왕준희와 민지후를 끌어안는 가식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엔딩에서는 7년이 지난 후 가수로 데뷔하자마자 수많은 상을 휩쓸며 대세 유망주로 거듭난 성인 민지후가 인터뷰에서 “삼촌은 저를 이 자리에 있게 해주신 분”이라며 “삼촌은 사라졌어요”라는 말을 남기는 모습이 담기면서 안방극장을 순간 일시정지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은 수도권 시청률 10.5%,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4%(닐슨코리아 기준)를 달성하며 자체 최고 경신을 기록했다.

‘엉클’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