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래원·손호준·공승연, SBS ‘소방서 옆 경찰서’ 출연 확정

김래원·손호준·공승연, SBS ‘소방서 옆 경찰서’ 출연 확정

기사승인 2022. 01. 24.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0124소옆경_김래원X손호준X공승연
김래원(왼쪽부터), 손호준, 공승연 /제공=각 소속사
배우 김래원·손호준·공승연이 SBS 새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로 호흡한다.

올해 상반기 방송될 ‘소방서 옆 경찰서’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로,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최초대응자’들의 팀플레이를 그리는 드라마다. 범죄와 재난, 응급과 위급을 오가는 치열한 현장을 경찰서와 소방서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이야기를 국내 최초로 그린다.

김래원은 한 번 물면 반드시 잡는 열혈 형사 진호개 역을 맡았다. 거친 눈빛과 독한 말투 탓에 오해도 많이 받지만 날카로운 현장 파악 능력, 범인의 심리를 읽는 통찰력, 그리고 승부근성까지 모두 갖춘 형사다.

손호준과 공승연은 소방서 소속 인물들을 맡는다. 손호준은 겉은 차가워 보이지만 누구보다 주변 사람과 피해자를 챙기며 거침 없이 화염 속으로 돌진하는 소방대원 봉도진을 연기한다. 공승연은 작은 상처도 놓치지 않고 마음까지 어루만지는 구급대원 송설 역을 맡았다.

세 인물들은 성격뿐만 아니라 현장을 분석하는 형사와 소방대원의 서로 다른 시각 탓에 티격태격 하기도 한다. 하지만 시민의 안전을 지키겠다는 이들의 공동 목표가 만들어낸 의외의 호흡이 이 작품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다. 경찰서와 소방서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이야기를 위해 현실적 사건부터 가장 어려운 과학수사로 꼽히는 화재조사 디테일까지 리얼하게 담아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겠다는 것이 제작진의 각오다.

제작진은 “‘소방서 옆 경찰서’는 범죄와 재난 현장의 숨은 영웅들의 치열한 공동 대응을 그린 작품”이라며 “출연을 확정지은 김래원, 손호준, 공승연이 각각의 캐릭터에 최고의 연기와 진심을 더해 완벽한 공조를 선보일 것으로 제작진 역시 기대가 크다”라고 전했다.

MBC 드라마 ‘검법남녀’ 시리즈의 민지은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 등을 연출한 신경수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