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일자리 사다리’ 복원하고 ‘창업 사다리’ 세운다

서울시 ‘일자리 사다리’ 복원하고 ‘창업 사다리’ 세운다

기사승인 2022. 01. 25.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자리·창업 3대 정책 발표…2025년까지 서울형 미래인재 4만명 육성
청년취업사관학교 10곳, 5년 앞당겨 조기 개소
청년취업사관학교(금천캠퍼스)
서울시가 ‘다시 뛰는 글로벌 경제혁신도시 서울’을 목표로 일자리·창업 3대 정책을 25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청년취업사관학교’를 오는 2025년까지 조기 조성해 1만 명의 소프트웨어(SW) 전문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다시 뛰는 글로벌 경제혁신도시 서울’을 목표로 일자리·창업 3대 정책을 25일 발표했다.

시는 청년 구직자들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산업 신기술 인재로 양성해 취업과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고 대기업·중견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지원한다. 또 시·공간 제약 없는 온라인 창업생태계 활성화 촉진을 통해 스타트업의 성장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우선 시는 오는 2025년까지 서울형 미래인재 4만 명을 육성한다. 세부적으로는 △청년취업사관학교 1만8000명(중급) △혁신거점별 특화인재 1만명(최고급·고급) △기술교육원 및 온라인 교육 1만2000명(초급)을 각각 양성한다.

이를 위해 청년취업사관학교를 2025년까지 서울 전역에 총 10개소를 조기 개관한다. 당초 2030년 개관 목표를 5년 앞당기는 것이다. 지난해 영등포·금천에서 운영을 시작한 데 이어, 올해 용산, 강동, 마포 3개소에 추가로 문을 연다. 이를 통해 1만명의 소프트웨어(SW) 전문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홍릉(바이오), 여의도(금융), 양재(AI) 등 7개 서울형 혁신거점에서는 각 산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석박사급(최고급), 실무자급(고급) 인재 1만 명을 양성한다. 각 거점별로 전문교육기관(KAIST, 숭실대 등)과 연계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거나, 시가 교육 프로그램을(AI칼리지, IoT 아카데미 등)을 개설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또한 2024년까지 200개 대·중견기업과 2000개 스타트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한다는 목표로 기술제휴도 활성화한다. 기업 간 매칭부터 자금 지원까지 종합 지원하는 ‘오픈이노베이션 200센터’를 올해 마곡 서울창업허브M+, 여의도 핀테크랩 등 7개 주요 창업지원시설에 개소한다.

시는 지난해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78개 스타트업과 벤츠, 에쓰오일, LG, 한화 등 글로벌 대기업 간 기술제휴를 성사시켰으며, 37개 기업이 총 493억원 규모의 후속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아울러 정보 제공, 상담 기능에 머물렀던 11개 ‘서울창업카페’는 벤처투자자 등 민간 전문가를 2명 이상 배치해 아이디어의 상용화 가능성을 진단하고, 보완점을 피드백 해주는 등 혁신기술 발굴과 상용화를 위한 전초기지로 전환한다.

산재된 기업·투자 정보를 한 곳에서 보고 기업 간 기술 거래도 이뤄지는 온라인 플랫폼 ‘스타트업 플러스’도 오는 4월 오픈한다. 유럽과 미국 등 창업 선도국에서 이미 온라인 기반 투자연계가 자리잡은 상태다.

특히 대·중견기업이 필요로 하고 스타트업이 보유한 기술을 온라인으로 거래할 수 있는 기능(서울 Tech Trade-On)도 공공분야 최초로 도입한다.

AI 기술로 투자자의 관심·주력 분야 등을 분석해 ‘1대1 매칭’하고, 실제 기술거래나 투자유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시가 계약서 작성 등 제반 준비를 지원한다. 올해 10월에는 해외 투자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영문 서비스를 시작하고, 내년에는 M&A(인수합병) 등 기업거래까지 기능을 확장할 계획이다.

황보연 시 경제정책실장은 “올 한해 급변하는 기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핵심인재 양성에 집중해 일자리 사다리를 복원하고, 민간의 역량과 경험을 최대한 활용해 대·중견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 성장을 이끄는 창업 성장사다리를 구축하는 데 집중하겠다”며 “서울을 기업하고 창업하기 좋은 도시, 좋은 일자리를 만날 수 있는 도시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