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기원, 진도 해풍 담은 ‘유자빵’ 개발 출시

기사승인 2022. 01. 25.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기산과 플라보노이드 강화
전남농업기술원
전남농업기술원이 진도군 관광상품으로 출시한 해풍담은 ‘유자빵’./제공=전남농기원
나주 이명남 기자 = 전남농업기술원은 진도군의 관광상품으로 해풍 담은 ‘유자빵’을 개발,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유자는 과육뿐만 아니라 껍질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비타민 P와 비타민 C, 유기산 등 다양한 기능성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특히 비타민 P로 불리는 나린진, 헤스페리딘 등은 혈관투과성, 항산화 효과가 있으며 독특한 향을 가지고 있어 차, 음료와 향료 등 다양한 가공품으로도 널리 이용되고 있다.

전남농기원은 이러한 유자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지난 4년 동안 지역특화작목기술개발사업 일환으로 기능성 소재(정유·천연분말·올레오레진)와 이를 이용한 향장품, 그리고 빵을 비롯한 7종의 가공식품을 개발했다.

이번에 첫선을 보인 빵은 유자 건조 분말을 이용, 기존의 제품에 비해 유기산 1.6배, 플라보노이드 1.8배 가량 향상시킨 제조방법으로 지난해에 특허출원과 기술이전을 통해 상품으로 출시하게 됐다.

유자 빵은 진도대명리조트 특산물 매장, 진도타워 특산물 매장, 진도읍 명품관에서 판매되고 있다.

이선경 전남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연구소 연구사는 “앞으로도 지역 농특산물을 이용한 고부가가치 가공제품을 개발, 상품화해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