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선물로 진도 고당도 황금봉 최고

기사승인 2022. 01. 25.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당도 높고 과즙 풍부한 진도산 ‘황금봉’ 출하 한창
진도군
설 명절을 앞두고 진도군 한 과수 농가에서 고품질 진도 황금봉 출하가 한창이다. /제공=진도군
진도 이명남 기자 = 제철을 맞아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한 고품질의 진도 황금봉 출하가 한창이다.

25일 진도군에 따르면 한라봉의 신품종인 진도 황금봉은 속이 빈틈없이 꽉 차 있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퇴비를 사용해 재배한 무농약 과일이다.

당도 13브릭스 이상, 일정 크기 이상 규격 과일만을 출하하도록 해 품질 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과즙과 비타민C가 풍부하고, 식감이 좋아 전국에서 주문이 잇따르고 있다.

소비자 직거래 등을 통해 2만8000원(3㎏), 4만8000원(5㎏) 박스 포장으로 활발히 판매되고 있다. 올해는 약 50톤을 생산해 10억여원의 농가 소득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진도군의 대표 특산물인 진도대파보다 황금봉의 재배 면적당 소득이 높아 재배가 시작됐으며 특히 다른 지역보다 연간 1200여 시간 많은 일조량과 적당한 강수량, 해양성 기후를 자랑한다.

또 토양이 비옥해 최근 수확된 황금봉의 당도가 13∼15브릭스로 지난 2008년 1개 농가(0.08㏊)를 시작으로 현재 23개 농가(5㏊)로 늘었다.

진도군 농업지원과 관계자는 “진도 황금봉은 청정지역의 따뜻한 바닷바람, 깨끗한 물과 땅에서 생산돼 한번 맛을 보면 깊은 맛과 향에 꼭 다시 찾게 된다”며 “고품질의 진도 황금봉을 재배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