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는 순간 구형 되는 가전 한계 넘는다”… LG전자, ‘UP가전’ 선봬

“사는 순간 구형 되는 가전 한계 넘는다”… LG전자, ‘UP가전’ 선봬

기사승인 2022. 01. 25.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업그레이드로 고객 맞춤 기능 제공
올해 약 20종 UP가전 신제품 출시 예정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로 가능
다운로드
LG전자가 출시하는 ‘UP가전’ 이미지./제공=LG전자
LG전자가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UP가전(업가전)을 선보인다. 스마트폰이나 전기차 등의 업그레이드로 새 제품을 쓰는 듯한 느낌을 생활가전에서도 구현한 것이라 보면 된다.

25일 류재철 LG전자 H&A 사업본부장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UP가전은 끊임없이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가전이자 쓰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주는 가전”이라며 “사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UP가전은 기존의 가전제품에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고객의 제품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고객 요구나 고객이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 등을 파악해 고객에게 필요한 새로운 기능, 서비스 등을 맞춤형 업그레이드로 제공한다. 이에 기존 제품의 거부할 수 없는 일방향성 업그레이드와는 차별성을 갖는다.

예를 들어 날씨나 옷감의 종류에 딱 맞는 건조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UP가전인 트롬 건조기 오브제컬렉션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제공한다. 고객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건조정도를 기존 5단계에서 13단계로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훨씬 섬세한 의류 관리가 가능하다.

고객은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LG ThinQ) 앱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UP가전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수 있다. 추가 비용은 들지 않는다. LG 씽큐 앱은 고객이 등록한 제품에 새로운 업그레이드가 추가되면 휴대폰에 알림을 보내고, 고객은 자신에게 맞는 업그레이드를 선택해 적용할 수 있다. UP가전은 제품에 별도 부품을 장착해 하드웨어까지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UP가전은 고객이 제품이 아닌 경험을 구매한다는 관점에서 기획됐다. 류 본부장은 “기존의 제품들이 구매자 관점에서 초첨을 맞췄다면 UP가전은 철저하게 사용자 관점에서 이뤄졌다”며 “고객이 익숙한 제품을 사용하면서도 늘 새 제품을 사용하는 듯한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UP가전을 만들 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기획, 운영, 개발을 맡는 100여 명 규모의 전담 조직을 운영한다. 더불어 고객의 목소리를 더욱 귀담아 듣기 위해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 내 일대일(1:1) 제안하기를 운영한다. LG전자는 UP가전이 환경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을 늘리기 위한 노력 또한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이달 세탁기·건조기·냉장고·에어컨 등 6종을 먼저 선보이고 올해 안에 20종의 제품군에서 업가전 신제품을 소개한다는 방침이다. LG UP가전은 LG베스트샵 강남본점, 서초본점 등에 마련된 UP가전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류 본부장은 “UP가전이 기술적으로는 이미 상용화된 것들이기 때문에 서비스 콘텐츠로 차별화로 둘 예정”이라며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이해하고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 줄 수 있는 서비스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서 더 편리해지며 똑똑해지는 제품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