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WHO “오미크론이 ‘엔드게임’?…섣부른 종식론 위험” 경고

WHO “오미크론이 ‘엔드게임’?…섣부른 종식론 위험” 경고

기사승인 2022. 01. 25.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HO Herd Immunity <YONHAP NO-2502> (AP)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AP 연합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의 신호일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는 데 대해 이러한 가정은 위험하다고 경고하며 각국은 철저한 방역조처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4일(현지시간) ABC뉴스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닷새간의 일정으로 이날 개막한 WHO 이사회 회의에서 “더 많은 코로나19 변이가 발생할 이상적인 조건이 존재하는 상황”이라며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종반부에 다다랐다는 가정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올해 중반까지 모든 국가가 자국 인구의 70%에 백신을 접종하는 등 WHO가 제시한 목표를 달성한다면 연내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보건 비상사태를 끝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가까운 미래에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게 될 것이고, 미래의 유행병에 대처하기 위해 지속적이고 통합적인 시스템을 통해 전염병을 관리하는 법을 배워야 할 것이다”라면서 “하지만 이는 바이러스가 멋대로 퍼지도록 내버려 둔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이사국에 WHO의 기능과 자금 지원에 대한 강화를 당부했다.

WHO 이사회 회의 개최 전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스벤야 슐체 독일 개발부 장관과 기자회견을 열고 독일이 이 기구의 최대 기부국이 됐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WHO 회원국 가운데 최대 기부국은 미국이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WHO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불만으로 탈퇴를 선언했고, 당시 독일은 미국과 달리 WHO에 대한 자금 및 의료 장비 기부를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