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림, 네오포레 ‘완충재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 수상

무림, 네오포레 ‘완충재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 수상

기사승인 2022. 01. 25.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네오포레 완충재 이미지./제공=무림
무림은 25일 친환경 종이 ‘네오포레 완충재’가 포장 기술 관련 세계 최고 권위상인 ‘2022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World Star Global Packaging Awards 2022)’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 약 440여 개 제품이 접수된 가운데 수상작 중 국내 제지사는 무림이 유일하다.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는 세계 각국의 포장 관련 협회, 기업들로 구성된 세계포장기구에서 매년 획기적인 패키징 제품을 선정해 발표하는 대회다. 무림페이퍼 네오포레 완충재는 포장이나 배송 시 제품 보호용으로 사용되는 비닐 에어캡(뽁뽁이)을 환경친화적 소재인 종이로 대체한 종이 완충재다. 국내 최초의 공기주입식 페이퍼 쿠션(Paper Cushion) 형태로 개당 지름 약 7cm, 무게 1.6g 정도의 손바닥만 한 크기에 불과하지만 10kg 쌀 한 포대 정도는 견딜 수 있는 우수한 강도를 구현해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무림 관계자는 “종이 완충재 외에도 생분해 종이컵, 종이 빨대 등 실생활에 대체 적용가능한 종이 제품을 통해 친환경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