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계교회협의회 “코로나 위기 북한, 대북 제재 해제 필요”

세계교회협의회 “코로나 위기 북한, 대북 제재 해제 필요”

기사승인 2022. 05. 20.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520094225
세계교회협의회(WCC)가 북한의 코로나19 위기가 심각하다며 인도적 지원과 대북 제재 해제를 촉구했다.

20일 북한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적어도 27명이 사망했으며 전체 인구의 거의 5%인 120만명이 감염 의심되는 사례로 추적되고 있다.

WCC는 “북한 주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고 충분한 인공호흡기 확보 그밖에 필수 보급품이 없는 상황에서 전례 없는 사망자 수의 발생 위험 매우 높은 현실”이라며 “코로나19 전염병 발생은 특히 북한의 식량 불안정으로 기존 북한의 인도주의적 상황을 크게 악화시킨다”고 말했다.

이어 “이 위기의 심각성에 걸맞은 국제사회의 긴급한 인도주의적 대응을 촉구한다”며 “특히 팍슬로비드(Paxlovid)와 같은 새로 개발된 항바이러스제와 진단키트, 인공호흡기, 개인 방역품, 백신 등 의료필수품뿐만 아니라 필수 식량 공급이 긴급히 제공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WCC는 그러면서 “우리는 유엔을 통한 국제적 대응과, 집중적이고 통합된 접근을 촉구한다”며 “현 대북 제재로 인해 긴급원조에 걸림돌 될 경우, 윤리적, 인도주의적인 중요한 책임의 문제로 야기될 것이기에, 대북제재를 해제할 것을 또한 촉구한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