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진-블링컨 전화통화...“북한 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종합)

박진-블링컨 전화통화...“북한 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종합)

기사승인 2022. 05. 25.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 도발은 고립만 초래할 뿐...새 안보리 결의안 조속 추진"
한미, 한일 북핵 수석대표 유선협의도 진행
장관 통화 사진
박진 외교부 장관이 25일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제공=외교부
박진 외교부 장관은 25일 오전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통화를 하고,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추정)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한 것에 대해 강력 규탄했다.

외교부는 이날 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이 전화통화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한반도 및 국제 평화와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지적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고 전했다.

특히 두 장관은 이런 북한의 도발은 한·미의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의 고립을 초래할 뿐임을 지적했다.

또 두 장관은 북한 주민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북한정권이 주요 재원을 방역과 민생 개선이 아닌 핵·미사일 개발을 위해 사용하고 있는 것은 매우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두 장관은 앞으로도 빈틈없는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대북 억지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두 장관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단호한 대응이 긴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신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의 조속한 채택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각각 한·미, 한·일 북핵 수석대표 유선협의를 갖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이 통화에서 한·미, 한·일 수석대표는 그간 국제사회의 엄중한 자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한 것을 강력히 규탄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위해 한·미, 한·미·일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